Translated : I Made The Perfect K-League Player

 

(Original article sourced from sport genius here)

[김현회] 완벽한 K리그 선수를 만들어 봤습니다

[Kim Hyunhee] I made the perfect K-League Player

2018년 4월 11일 5:57 오전

*Disclaimer – This is a translation of an article published by a Korean journalist and we have not fact-checked the veracity of the claims made in the article. We accept no responsibility  for any claims made. The translation was not undertaken by a qualified translator and therefore we accept no responsibility for for any differences between the original and the translation*

임상협으로 사는 기분은 어떨까. What would it be like to live as Lim Sanghyub? ⓒ 스포츠니어스 Sports Genius

[스포츠니어스 Sports Genius | 김현회 기자 Kim Hyunhee] 내 나이가 벌써 37살인데 장가도 못 가고 여자친구도 없다. 살은 점점 찌고 머리숱은 조금씩 줄어들고 있다. 집에서 허벅지를 벅벅 긁으며 혼자 뒹굴다 잠이 들었는데 갑자기 꿈에서 ‘축구의 신’이 나타났다. 그는 나에게 이렇게 말했다. “원하는 K리그 선수를 조합해 너를 완벽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겠다. 네가 원하는 선수를 말해 보거라.” 곧바로 나는 하나 하나 메모지에 적기 시작했다. 내가 지금껏 봐 왔던 각 분야에서 최고의 선수 이름을 적었다. 그렇게 나는 ‘축구의 신’을 통해 완벽한 K리그 선수가 됐다. 지금부터 내가 쓴 메모지를 공개한다.

I’m 37 years old. I’m still not married; in fact I don’t even have a girlfriend. My waistline is getting bigger and my hairline is receding. One day I was lazing at home twiddling my thumbs when I fell asleep. Suddenly, the ‘Ghost of Football’ appeared in my dreams. He told me, “I will make you into a perfect man using the best parts of different Kleague players. Tell which players you want.” I immediately started scribbling on a post-it. I wrote the name of the best player I’ve ever seen in each different category. With the help of the ‘Ghost of Football’ I became the perfect Kleague player and today I’m revealing the names that I wrote on those post-its.

임상협의 얼굴 – Lim Sanghyub’s looks
지난 슈퍼매치가 끝난 뒤 수원 선수들이 경기장을 빠져 나가는 모습을 지켜봤다. 다 똑같은 트레이닝복을 입은 이들이 똑같은 표정을 하고 지나가는데 얼핏 보면 누구인지 분간할 수도 없는 수준이었다. 그런데 유독 한 선수에게서만 빛이 났다. 마치 형광등 100개를 켠 듯한 아우라가 느껴졌다. 임상협이었다. 아마 임상협 바로 직전에 이기제와 조원희, 그리고 김종우가 지나가서 더 효과가 극적이었는지도 모른다. 임상협은 아무리 봐도 잘 생겼다. 그것도 운동선수 같은 마초적인 외모가 아니라 곱상해도 너무 곱상하다. 일단 ‘축구의 신’이 나를 바꿔줄 수 있다면 나는 가장 먼저 임상협의 얼굴을 택할 것이다. 그리고 바로 클럽 가야지. 이 얼굴을 아끼지 말고 막 써보고 싶다.

After the last supermatch I hung back to watch the Suwon players leaving the ground. They were all dressed in the same tracksuits and had the same expression on their face and at a glance it was difficult to distinguish between them. However, one player stood out from the crowd; his aura as bright as the light from 100 florescent bulbs. It was Lim Sanghyub. Probably the effect was more dramatic because Lee Ki-je, Cho Wonhee and Kim Jong-woo had passed by right before. But he’s just good-looking. And not with the rugged looks of an athlete, he’s ridiculously pretty. So if the ‘Ghost of Football’ was going to change me the first thing I would do would be to choose Lim’s looks. And then I’d go straight to a nightclub. There’s no point keeping those looks to myself, I’d want to use them.

손무빈의 인성 – Sohn Mubin’s personality
손무빈은 FC서울에서 세 번째 내지는 네 번째 골키퍼다. 아직 K리그 데뷔전을 치르지도 못했다. 하지만 이 선수는 파도 파도 미담만 나온다. SNS를 통해 자신의 이름을 처음으로 마킹한 팬에게 고마움을 표하며 “연락드려서 꼭 보답하겠다”는 감사의 글을 올리기도 했고 경기가 끝나면 SNS를 통해 경기장을 찾아준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올리기도 한다. 이 정도면 그냥 ‘착한 척’ 연기가 아니다. 심지어 자신의 SNS를 통해 함께 봉사활동에 참여할 이들을 모집한 적도 있다. 이 정도 수준이면 아마 곧 <세상에 이런 일이>에 나올 수도 있다. 인성이 개차반이기로 소문난 나로서는 아무리 마음을 정화해도 손무빈을 따라갈 수 없다. 그래서 ‘축구의 신’에게 도움을 받기로 했다. 언젠가는 손무빈이 그라운드에 서 팬들에게 인사할 수 있는 날이 오길 응원한다. 늘 승리를 챙기는 퍼거슨 감독도 손무빈 앞에서는 일단 1패다.

Sohn Mubin is FC Seoul’s 3rd or 4th choice keeper. He hasn’t even made his Kleague debut. However, there have been tons and tons of touching stories about him. When he found out that for the first time ever a fan had got his name on the back of their shirt he expressed his thanks on his SNS saying “I’ll contact you and repay you.” Also, he always thanks fans for coming to the game on his SNS after every match. You might say that this is just image-making but it’s not. He’s even used his SNS to gather people to go and do volunteer work with him. I reckon he’ll soon be featured on the human interest show <How is that possible>. I am already well-known as being a bit of an arsehole so no matter how much I try to repent I won’t be able to match Sohn. Therefore, I asked the ‘Ghost of Football’ for his help. I hope that one day Sohn will get the opportunity to greet fans directly from the pitch. Even Fergie, who is peerless in his ability to win, loses against Sohn.

그의 왼발로 K리그 역사가 바뀌고 있다. ⓒ 수원 삼성

 

염기훈의 왼발 – Yeom Ki-hun’s left foot
K리그에서 가장 완벽한 축구선수가 되기 위해서는 당연히 염기훈의 왼발이 필요하다. 최근 들어서는 다소 하락세에 있는 모습이지만 그래도 염기훈만한 왼발잡이는 없다. 역대 K리그를 모두 따져 봐도 염기훈은 가장 손 꼽히는 왼발 스페셜리스트다. K리그에서 2년 연속 도움왕에 올랐던 염기훈은 지금까지 316경기에 나서 61골 100도움을 기록하며 역사를 쓰고 있다. 지난 시즌 도움왕 3연패에는 실패했지만 그가 원하는 왼쪽 날개가 아니라 팀 사정상 공격수로 뛰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그가 얼마나 헌신했는지도 잘 알 수 있다. 일단 완벽한 K리거가 되려면 염기훈의 왼발이 있어야 한다. “‘축구의 신’님, 왼발은 고민할 것도 없이 염기훈의 왼발로 하겠습니다.”

If I’m to become the perfect Kleague player, it goes without saying that I need Yeom Ki-hun’s left foot. Recently, he looks as if his form is declining somewhat but there is no one with a left-foot as good as Yeom’s. Even if you look through the annals of Kleague history, Yeom is the all-time leading Kleague specialist. He had the most assists for two years in a row (2015, 2016) and as of now he has 61 goals and 100 assists in 316 appearances and is writing history with every game. Last season he failed to land his third consecutive crown for most assists but if you consider that last year he played as a striker rather than in his favoured position on the left-wing you can see how devoted he is. If you want to become the best Kleague player ever, you need Yeom’s left foot. ‘Ghost of Football’, when it comes to choosing a left foot I’ll take Yeom’s with no hesitation.

윤승원의 고집 – Yoon Seung-won’s stubborness
사람이 이 정도 뚝심은 있어야 하지 않을까. 윤승원은 한 번 시도하기도 어렵다는 파넨카킥을 23살의 나이에 큰 경기에서 벌써 두 번이나 보여줬다. 2016년 12월 FA컵 결승 수원삼성전에서 과감한 파넨카킥을 성공시키며 강심장임을 증명한 그는 2018년 1월 베트남과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1차전에서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파넨카킥을 선보였다. 물론 상대 골키퍼에게 완벽하게 읽혀 막혔지만 그 대담함만은 높이 평가하고 싶다. 염기훈의 왼발을 장착한 뒤 왼발로 파넨카킥을 해볼 생각이다. 참고로 최근 열린 R리그 경기에서 윤승원이 페널티킥을 차려고 하자 경기를 보러 온 황선홍 감독이 옆의 코치에게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쟤 또 파넨카킥 하는 건 아니지?” 두 번은 했는데 세 번은 못하더라.

Don’t you think people should have at least this amount of perseverance? FC Seoul’s Yoon Seung-won, by the age of 23, has already used the Panenka twice in important games; something which most players don’t attempt even once. He first showed nerves of steel to score with a Panenka in December 2016 during a shoot-out in the FA Cup final against Suwon Samsung. Then against Vietnam in the first group game of the U-23 Asian Cup in January 2018 he showed us his Panenka as the team’s designated penalty-taker. Unfortunately, in this case the keeper guessed correctly and saved it but I still want to commend him for his bravery. Once I’ve got Yeom’s left foot I’d like to use it to take a Panenka. In a recent R-League game Yoon was preparing to take a penalty kick when Hwang Sung-hong whispered in his coach’s ear, “he’s not going to do a Panenka again, is he?” He’s done it twice but he baulked at the third time.

김형범의 오른발 Kim Hyeung-bum’s right foot
일단 염기훈의 왼발을 골랐으니 오른발은 누구의 발을 고를지 행복한 고민을 잠시 해봤다. 어차피 이뤄지지도 않을 꿈인데 혼자서 막 오른발 프리킥으로 골을 넣고 세리머니하는 상상을 했다. 에닝요로 할까 이천수로 할까 고민하다가 김형범을 택했다. 에닝요는 지금껏 오른발 프리킥으로 18골을 넣었고 이천수는 12골을 넣었다. 김형범은 14골을 기록하며 역대 프리킥 득점 2위에 올라있다. 그래도 내가 김형범의 오른발을 선택한 건 그가 현역 시절 내내 부상으로 신음하면서도 대단한 추억을 남겨줬기 때문이다. 김형범은 뭔가 애잔한 이름이다. 프리킥 상황에서 염기훈의 왼발과 김형범의 오른발을 다 쓸 수 있는 선수가 있다면 어떨지 상상만 해도 흥분된다. 참고로 요즘에는 남양주 조기축구회에서 김형범이 오른발로 크로스를 올리면 조재진이 헤딩골을 넣는 ‘사기(?)’를 치고 있다.

Since I already have Yeom’s left foot, choosing whose right foot to have was a happy problem. Although this dream will never come true, I spent a while imagining scoring a free kick with my right foot and wheeling away in celebration. I was tossing up between Eninho and Lee Chunsoo but then I thought of Kim Hyeung-bum. Eninho scored 18 goals from free-kicks taken with his right foot and Lee Chunsoo scored 12. Kim is second on the all-time list with 14. But I chose him because he gave me a lot of great memories despite suffering from injuries throughout his career. In fact, when I hear the name Kim Hyeung-bum I still think of what might have been. I get excited just thinking about what might happen if there was a player shaping up to take a free-kick with Yeom’s left foot and Kim’s right foot at his disposal. For your information, these days in the Namyangju Sunday league you should be aware of being ‘hustled’ when Kim’s right foot bangs in a cross for Cho Jae-jin to head in to the net.

남양주시 조기축구회에서 이 사람을 만난다면 내기는 하지 말라. If you across this player in the Namyangju Sunday League, do not make a bet with him. ⓒ대전시티즌 Daejeon Citizen

김대중의 이름 – Kim Dae-joong’s name
김종필 감독이 FC안양을 떠나고 김영삼이 울산현대에서 은퇴한 뒤 축구계 ‘3김시대’가 저물었지만 여전히 김대중 만큼은 그라운드에 남아 있다. 김대중은 인천유나이티드에서 중앙 수비를 맡고 있지만 상황에 따라서는 최전방에서 수준급 고공 플레이를 선보이고 있다. 김대중은 원래 ‘김소중’이 될 뻔했는데 할아버지께서 ‘작을 소(小)’보다는 ‘큰 대(大)’가 훨씬 더 의미가 좋을 것 같다면서 ‘소중’을 ‘대중’으로 바꿨다. 그의 이름은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과 한자까지도 똑같다. 그에게는 아주 기막히고 특별한 인연이 있다. 홍익대 재학 시절 그를 지도했던 감독의 이름이 다름 아닌 김종필이었기 때문이다. JP와 DJ가 사제지간으로 만나는 아주 절묘한 일이 벌어진 것이다. 김종필이 “야, 대중아”라고 부르는 독특한 상황도 연출됐다. 이름이 이 정도는 돼야 큰 일도 할 수 있는 것 아닌가.

With Kim Jong-pil leaving as Manager of Anyang FC and Kim Young-sam retiring from Ulsan Hyundai football’s ‘Three Kim’s Era’ (Editor’s note: the heads of the three main political parties during the 90’s shared the same names as these players and were referred to as the Three Kims) is drawing to a close. However, Kim Dae-jung is still going strong at the heart of Incheon United’s defence. Although known as a central defender, when the situation demands, he can be found showing off his moves in the front line. He was almost named Kim So-jung but his grandfather decided that using Dae (big) instead of So (small) was a much more meaningful name and therefore changed it. The Chinese characters used for his name are exactly the same as the former President of Korea and he actually has an amazing personal connection to football since when he was a player at Hongik University his manager was no less than Kim Jong-pil. For DJ and JP to meet as student and teacher is a quite excellent coincidence. It is easy to imagine that Kim Jong-pil would have called out to him from the touchline, shouting “Oi…Dae-jung!” Don’t you think you need a name of this kind of stature to achieve big things?

송승민의 체력 – Song Seung-min’s stamina
축구선수는 기술도 중요하지만 체력도 그에 못지 않게 중요하다. ‘축구의 신’이 나에게 한 선수의 체력을 빼앗을 수 있는 기회를 준다면 두 번 고민할 것도 없이 송승민의 체력을 선택할 것이다. 그는 현재 무려 94경기 연속 출장이라는 대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2015년 8월 23일 제주유나이티드전을 시작으로 단 한 경기도 빼놓지 않고 그라운드에 계속 나서고 있다. 후반 잠깐 교체 출장해 가까스로 기록을 이어간 게 아니라 대부분이 선발 출장에 풀타임 활약이었다. 광주FC에서 올 시즌 포항스틸러스로 이적한 뒤에도 이 대기록은 이어지고 있다. 체력 뿐 아니라 부상과 경고누적 징계도 피해야 가능한 대기록이다. 참고로 송승민은 너무나도 놀라운 체력 때문에 도핑 테스트만 세 번을 받아야 했다. 일단 그의 체력을 빼앗아 올 수 있다면 나는 그 체력으로 2박 3일 동안 잠을 자지 않고 클럽에서 살아볼 생각이다.

For a football player technique is vitally important but athleticism is also of equal importance. If the ‘Ghost of Football’ were to bestow on me the opportunity to have just one player’s athleticism I would pick Song Seung-min without hesitation. At the time of writing he has set a milestone by playing in 94 consecutive games. Starting with the match against Jeju United on 23rd August 2015, he has featured in every game since then. Moreover, he’s not kept his streak going by coming off the bench for a few minutes; he’s started the majority of those games and played the full 90 minutes. (Editor’s note: He missed 120 mins in 2016, 167 mins in 2017 out of 3,420 mins and has missed 176 out of 1,080 minutes this year.) He’s kept that record going this year even after transferring from Gwangju to Pohang. The record is not just down to stamina, he’s also had to avoid injury and suspension. In fact, due to his astounding stamina he’s also faced doping tests three times. If I was blessed with his stamina I would go clubbing for 48 hours straight.

이 분이 41세다. This chap is 41 years old. ⓒ스포츠니어스 Sports Genius

이관우의 동안 – Lee Kwan-woo’s baby-face
올 시즌을 앞두고 수원FC가 제주도에서 동계 전지훈련을 할 때 훈련지로 가 이관우 코치를 인터뷰한 적이 있다. 오랜 만에 만난 이관우 코치는 여전히 꽃미모 그대로였다. 1978년생으로 올해 나이가 41살인데도 그는 여전히 선수 시절 외모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었다. 선수 생활을 하다 중간에 잠시 멈추고 요식업을 하는 등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그는 이 고생이 얼굴에 전혀 묻어 있지 않았다. 선수들 사이에 껴 있으면 누가 선수이고 코치인지 모를 정도였다. 참고로 그는 디디에 드로그바와 동갑내기 친구다. 나에게 세월의 흐름을 피해갈 수 있는 외모를 고르라면 이관우 코치의 외모를 고를 것이다. 물론 그의 유리몸이 함께 패키지로 딸려 오는 건 거부하겠다. 얼굴만 받겠다.

I was lucky enough to be able to interview Coach Lee Kwan-woo when Suwon went down to Jeju for their pre-season training camp. I hadn’t seen him in a while but his face was as youthful as ever. He was born in 1978 and is 41 this year but his face looks exactly the same as when he was a player. He had a tough time after quitting playing to run a restaurant but none of those worries are etched on his face. When he’s standing with the players it’s almost hard to tell who is the coach. He’s actually the same age as Didier Drogba. If I was able to choose a face that could avoid the ravages of time I would choose Lee’s. Of course if his injury-prone body was offered as part of a package deal I would have to refuse. I’ll just take his face.

최철순의 협상 능력 – Choi Chul-soon’s power of negotiation
나는 옷가게 쇼핑을 극도로 두려워한다. 학창시절에 이태원에서 호객행위 하는 형님들에게 몇 번 당한 이후로는 옷가게에 들어가 점원이 말을 거는 것도 두렵다. 낙원상가에서도 몇 번 당했다. 심지어 내가 낙원상가에서 구입한 비디오 테이프에서는 전원일기가 흘러 나온 적도 있다. 그래서 쇼핑은 인터넷으로만 한다. 최철순의 협상 능력을 꼭 탑재하고 싶다. 최철순은 올 시즌 32세의 나이로 전북과 5년 재계약을 맺었다. 적지 않은 나이에 이런 장기 계약을 맺은 건 대단한 협상 능력이었다. 그런데 더 놀라운 건 최철순이 에이전트도 없이 혼자 협상을 하고 계약까지 마무리했다는 것이다. 그는 활약한 근거 자료를 모으고 심지어는 유니폼 판매량까지 모아 협상 테이블에 앉을 정도로 협상 능력이 있다. 왼발과 오른발 가리지 않고 막 프리킥을 꽂아 넣은 다음 내가 직접 구단과 재계약 협상하는 선수가 된다면 어떤 기분일까.

I really hate clothes-shopping. When I was a student I got scammed a few times by the wideboys in Itaewon and now I’m petrified about even talking to a shop assistant. I even got shafted a few times at Nakwon Arcade. For example I was once convinced to buy a video there but it just turned out to have a really old and boring drama on it. So nowadays I just do all my shopping online. I really want to get Choi Chul-soon’s negotiating skills. This season at the age of 32 he succeeded in getting a 5 year contract extension with Jeonbuk. Toget such a long-term extension at his age is an astounding feat of negotiation. But what’s more amazing is that he doesn’t even have an agent and did all the negotiations himself even down to the terms of the contract. He gathered relevant data even including shirt sales with his name on and leveraged that to get a seat at the negotiating table. How would I feel sitting down at the negotiating table after banging free-kicks into the net with both feet?

머릿결은 K리그 원탑. Top of the League when it comes to hair. ⓒ포항스틸러스 Pohang Steelers

김광석의 머릿결 – Kim Gwang-seok’s hair
임상협의 얼굴을 얻었으니 헤어스타일은 어떻게 해볼까. 에반드로를 선택할까. 아니면 말컹을 선택할까. 임상협의 얼굴에는 맞지 않을 것 같다. 나의 선택은 이 둘이 아닌 포항스틸러스 김광석이다. 늘 땀에 젖어서도 찰랑이는 그의 머릿결을 부러워했다. 그런데 얼마 전 김광석을 직접 만나 머릿결의 비결을 물어보니 대단히 시시한 답이 돌아왔다. 그냥 다른 이들과 똑같은 샴푸를 쓰고 똑같은 미용실에 다닌다는 것이었다. 머릿결은 타고 나는 모양이다. 그라운드에서 여전히 찰랑이는 머릿결을 자랑하고 있는 김광석은 올 시즌 주장 완장까지 찼다. 머릿결은 한 없이 찰랑이며 가벼워 보이지만 그는 무거운 완장을 차고 팀을 이끌고 있다. 임상협의 얼굴에 김광석의 머릿결까지 얻었다면 클럽에 한 번 더 가야겠다. 손무빈의 인성을 장착한 뒤 겸손하게 클럽 가야지.

Since I already have Lim Sang-hyubs face, what should I do about my hair? Should I choose Evandro? Or Marcao? But their hairstyles don’t go suit Lim’s features. So instead I plumped for Kim Gwang-seok of Pohang. I’m envious of his hair which always looks perfectly coiffed even when drenched in sweat. When I met him not so long ago I asked him the secret to his perfect hair but the answer was disappointing. He uses shampoo just like us and he goes to a regular barber just like us. I guess his hair is just in his genes. This season Kim, who’s hair is as perfect as ever, has been given the captain’s armband. His hair perfect looking hair looks light as a feather but he’s assumed the weight of the captain’s armband to lead the team. If I could pair Lim’s face with Kim’s hair I’d have to hit the nightclub again. Of course I’d still have the humility derived from Sohn Mubin’s personality.

신화용의 솜씨와 맞춤법 – Shin Hwa-yong’s writing ability and grammar
나는 오타가 많다고 늘 우리 조성룡 기자에게 혼이 난다. 아무래도 수원삼성 골키퍼 신화용에게 글쓰기 수업을 좀 받아야 할 것 같다. 늘 신화용이 SNS에 쓰는 글을 보면서 감탄했다. 논리정연하고 깔끔한 글을 정확한 맞춤법과 띄어쓰기까지 지키며 쓰는 모습을 보고는 대필 의혹이 들기도 했다. 운동선수 중에는 유독 눈에 거슬리게 맞춤법을 지키지 못하는 이들도 많고 ‘이래라 저래라’를 ‘일해라 절해라’라고 쓰는 이들까지도 본 적이 있다. 그런데 보기에는 글쓰기와 거리가 있어 보이는 신화용은 놀라운 정도로 훌륭한 글을 쓴다. 그의 이런 능력을 빼앗아올 수 없다면 신화용이 은퇴 후 우리 <스포츠니어스>에 칼럼을 기고하는 건 어떨지 추진해 보고 싶다. 일단 나를 비롯해 긴장해야 할 언론인이 많을 것 같다.

There are a lot of typos in my writing and I’m always getting in trouble with my boss, Cho Sungryong. I think I’d better get some writing classes from Suwon Samsung goalkeeper Shin Hwa-yong. I always in awe of his postings on SNS. When I see his logical and succinct arguments, his perfect grammar and style I think I should get him to ghost-write for me. I’ve seen players whose grammar is poor enough to be distracting; writing ‘could of should of’ instead of ‘could have, should have.’ But Shin, who doesn’t look like a typical Shakespeare writes surprisingly well. If I can’t acquire his writing ability then I’d like to suggest that he write a column for <Sports Genius> after retiring. That would make a lot of journalists nervous, starting from me!

정선비의 FM 능력치 – Jeong Seon-bi’s FM ability
10년 전부터 풋볼매니저(FM) 게임을 시작하면 가장 먼저 하는 일이 있었다. 바로 성균관대 정선비를 영입하는 것이었다. 실제 플레이를 한 번도 본 적은 없지만 정선비는 게임상에서는 유럽 어느 팀에 데려가건 엄청나게 성장해 주전으로 도약했다. 정선비는 FM에서 반드시 키워 써먹어야 하는 선수였다. 여러 선수들의 능력을 빼앗아와 실제로도 멋진 축구 실력을 보여주고 싶지만 축구 게임에서 나를 유럽 빅클럽으로 영입해 플레이해보는 것도 색다른 경험일 것 같다. 완벽한 K리그 선수를 만들기 위한 조합으로 나는 정선비의 FM 능력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정선비는 실제로는 거제고와 용인대를 졸업한 뒤 미얀마를 거쳐 인천유나이티드에 입단했지만 네 차례의 R리그만 소화한 뒤 결국 팀을 떠나야 했다. 하지만 그는 FM에서 만큼은 윤빛가람과 함께 가장 빛나던 선수였다.

10 years ago every time I started a new game of Football Manager, the first thing I did was sign Sungkyunkwan Uni player Jeong Seon-bi. I’ve never seen him play in real life but in the game he was a key player capable of going to any team in Europe to further his career. In FM he was a must-have player. I’d like to acquire the ability of a number of different players and then show off my skills but I also think it would be a great experience to play a football game where I could be whisked off to a big club in Europe. As part of my quest to make the perfect KLeague player I certainly think it’s necessary to have Jeong Seon-bi’s FM skill. In real life he came through Geoje High School and Yongin University and spent a year playing in Myanmar before signing for Incheon but he only played a few times in the R League before leaving the team. But in FM his light shined as brightly as Yoon Bit-Garam.

서울대생이 축구도 잘하는 건 반칙이다. 이정원이 그렇다. It should be a foul for a Seoul National University student to be good at football too. ⓒ 스포츠니어스 Sports Genius

이정원의 학벌 – Lee Jeongwon’s brains
임상협의 얼굴에 김광석의 머릿결을 하고 왼발과 오른발은 염기훈과 김형범에게서 빼앗아 왔지만 뭔가 살짝 아쉽다. 외모와 축구 실력을 겸비했는데 여기에 학벌까지 채운다면 더 완벽한 남자가 될 것 같다. 나의 선택은 지난 시즌 부천FC에서 뛰었던 이정원의 학벌이다. 이정원은 서울대를 졸업하고 프로에 입문한 수재다. 축구를 포함해 야구, 농구, 럭비 등 모든 구기 종목을 통틀어 네 명만 뽑는 어려운 과정을 통과하고 서울대에 입학한 그는 부천에 입단하며 프로 선수의 꿈까지 이뤘다. 부천에서 한 시즌을 보낸 뒤 현역에서 물러나 현재는 새로운 인생에 도전 중이다. 내 인생에서 “어느 학교 나왔느냐”는 질문에 당당히 “서울대요”라고 답할 일은 없다. 그래서 그의 인생을 한 번 살아보고 싶다. 임상협 얼굴에 김광석 머릿결을 하고 서울대 학생증과 수학의 정석 책을 들고 클럽 가야지.

Despite having Lim Sanghyub’s looks, Kim Gwang-seok’s hair, Yeom Ki-hun’s left foot and Kim Hyeung-bum’s right foot I still feel something is missing. I’d have looks and footballing ability but if I could add smarts as well, I think I’d be a better man. For that I choose Lee Jeongwon, who played for Bucheon last season. Lee graduated from Seoul National Uni before turning pro. He was accepted on to a challenging course that takes a total of only four students per year from applicants with a background in football, baseball, basketball or rugby and then he was able to realise his dream of becoming a professional footballer when he signed for Bucheon.  He spent one season there before quitting and is now taking on a new challenge. Whenever anyone asks me which uni I went to, I was never able to boast about graduating from Seoul National Uni. That’s why I want to try his life for a bit. I’d love to strut into a club with Lim’s looks and Kim’s hair and holding a Seoul National University student card and a book entitled “The Principles of Maths.”

홍동현의 SNS 팔로잉 친구들 – Hong Dong-hyun’s SNS followers
가끔 잠에 들기 전에 침대에 누워 휴대폰을 만지다가 인스타그램에 들어간다. 인스타그램은 아주 친절하게도 모르는 친구를 추천해 준다. 현실 친구가 부족한 나는 이 SNS의 힘을 빌리기로 한다. 그런데 아리따운 여성이 떠 클릭을 해보면 꼭 내 인스타그램 친구 한 명이 이 여성을 팔로잉 하고 있다. 여지 없이 안산그리너스 홍동현이다. 홍동현이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잉한 여성은 하나 같이 다들 엄청난 미인이다. 그와 친해져야겠다. 아니, ‘축구의 신’이 나를 돕는다면 내가 홍동현의 SNS 친구를 모두 내 친구로 만들고 싶다. 임상협의 얼굴을 하게 되면 ‘셀피’를 좀 걸어놔야겠다.

Sometimes before going to sleep I lie on my bed and play with my phone and end up checking out Instagram. Instagram is kind enough to recommend strangers to me. Since I have few friends in real life I live vicariously through this SNS. However, whenever I click on the profile of a pretty girl, without fail one of my Instagram friends is already following her. That friend is always Ansan Greeners player Hong Dong-hyun. All the women that he follows are really pretty. I need to get chummy with him. No, if the ghost of football is going to help me I should ask him to make me become friends with all of Hong’s SNS friends. Then I’ll be able to take selfies with them using Lim’s looks.

이렇게 오른발로 막 프리킥을 꽂아 넣고 왼발로는 역대 최다 도움을 기록하며 임상협처럼 생겨서 이관우처럼 늙지도 않고 김광석처럼 찰랑이는 머릿결을 자랑하는 김대중이라는 선수가 탄생했다. 때론 무모할 정도로 파넨카킥을 시도하기도 하지만 90분 풀타임을 소화하고도 아무렇지 않은 체력까지 갖추고 있다. 서울대를 나왔으며 에이전트도 따로 필요 없는 이 선수는 팬들을 모아 봉사활동을 다닐 정도로 천사다. 봉사활동을 다녀온 뒤에는 맞춤법을 완벽히 지킨 소감을 자신의 SNS에 올리고 아리따운 여성들로부터 ‘좋아요’를 받는다. 축구 게임에서 유럽 빅클럽에 진출할 정도로 인정도 받았다. K리그 역사상 가장 완벽한 선수가 탄생했다.

So now I’ve been reborn as a player called Kim Dae-joong; banging in free-kicks with my right foot and setting assist records with my left. I’m as good-looking as Lim with Kim Kwang-seok’s luscious locks and Lee’s babyface. I’m rash enough to take panenka kicks from time to time and have the stamina to play 90 minutes without breaking a sweat. I graduated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am angelic enough to be able to gather fans for volunteering. After volunteering I leave a grammatically perfect post reflecting on the day on my SNS and receive a cascade of ‘likes’ from pretty girls. In FM, I’m depicted as good enough be tapped up by one of the big European clubs. I’m the most perfect player in Kleague history.

요 며칠 K리그가 굉장히 삭막하다. 다들 ‘죽은’ K리그를 ‘살리자’고 한다. 이런 말을 백 번 하는 것보다는 그래도 가벼운 이야기라도 온전히 K리그에 관한 이야기를 하는 게 더 필요할 것 같다. 그래서 오늘은 좀 가벼운 이야기로 칼럼을 꾸며 봤다. 이제 K리그가 죽었니, 살았니 하는 문제나 K리그를 어떻게 살려야 하는지에 대한 문제는 뒤로 하고 다시 온전한 K리그 이야기로 돌아오는 건 어떨까. 임상협처럼 잘 생기지도 못했고 김광석처럼 머릿결이 좋지도 않고 이정원처럼 학벌이 좋지도 않아 클럽에 가도 잘 될 일이 없으니 그냥 오늘도 축구장이나 가야겠다. 다들 축구장에서 만나자.

Recently the Kleague has been a bit dreary. Everyone’s talking about how to ‘revive’ the ‘dead’ Kleague. Rather than flogging a dead horse I thought it was better to find a cheery story to encapsulate the whole of the Kleague. That’s why today I’ve written this tongue-in-cheek article for my column. Let’s put questions about whether or not the Kleague is dead and what we need to do to revive it behind us for a while and start talking about the league as a whole again. I’m not as good-looking as Lim and my hair is not as bouncy as Kim’s and unlike Lee, I didn’t graduate from a particularly good uni. Therefore, even if I go to a club I’m not going to get anywhere so I might as well just go to the match again today. Hope to see you there!

footballavenue@sports-g.com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