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d : Hwang Sun Hong – FC Seoul 2018 Q&A

(original article sourced from Naver)

http://sports.news.naver.com/kfootball/news/read.nhn?oid=477&aid=0000111262

[직설인터뷰] 황선홍에게 물었다…2018시즌 FC서울 Q&A

[Straight Talk] We asked Hwang…Q&A about FC Seoul in 2018.

기사입력 2018.02.26 오전 09:00 최종수정 2018.02.26 오전 09:00

글꼴 본문 텍스트 한단계 확대 본문 텍스트 한단계 축소 본문 프린트

[스포티비뉴스=가고시마(일본), 이종현 기자] 유난히 시끄러웠던 FC서울의 겨울 그 저편에서 궁금한 게 참 많았다. 2018시즌 FC서울의 구상과 외국인 선수 구성, 논란이 된 주장 선임 그리고 그의 축구의 근간을 이루는 포백과 미드필더까지. 선뜻 이야기를 꺼내기 애매한 주제가 산적해 있었지만, 황선홍 FC서울 감독과 이야기 할수록 그의 말은 한 가지 방향으로 수렴됐다. 변화 아닌 정체를 두려워한다는 사실.

[Byline: Lee Jonghyun for SpoTV News in Kagoshima] I had quite a few things I was curious about Seoul’s busy off-season; the make-up of the squad for 2018, the clubs foreign contingent, the controversy over the choice of captain and the back four and midfield that make up the basis of his football. Although plenty of the issues that have piled up could be a little touchy to ask about the more I talked to Hwang I realized that what he was saying was all focused in one direction. He is not afraid of change, but rather of stagnation.

황선홍 감독은 데얀과 오스마르가 떠난 자리에 에반드로와 완델손을 영입해 외국인 공격수 구성을 마무리했다. 완전체가 된 선수단은 스페인 무르시아 전지훈련에 이어 일본 가고시마 훈련에서 조각 맞추기에 여념이 없었다.

Hwang replaced the departed Dejan and Osmar with Evandro and Anderson. The nuts and bolts of the squad were assembled during pre-season training in Murcia in Spain before heading off to Kagoshima in Japan to focus on fine-tuning and putting the final pieces together.

아직 시즌이 시작되지 않아 결말은 미지수지만, 선수단의 분위기는 쾌활했고, 새 시즌에 기대해도 좋을 것 같은 분위기가 풍겼다. 황선홍 감독은 “(지난 시즌 성적에 대해) 팬분들에게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한 번 더 도약의 기회를 삼기 위해 변화를 주고 있습니다. 팬들 여러분께서 성원해주시고 응원해 주시면 반드시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습니다”며 2018시즌을 향한 다부진 각오를 말했다.

The season hasn’t yet started so we don’t know the results of that effort but the vibe among the squad was cheery and there was an atmosphere of positivity that suggests that fans should look forward to the season. Hwang spoke with a steely resolve saying “(About 2017’s performance) I feel sorry towards the fans. We’re making a few changes in order to get one more chance to have a tilt at the league. If the fans supports us and cheers us on we will definitely reward them with good results.”

다음은 황선홍 감독과 일문일답.

The following is a transcript of my one-on-one with Hwang.

◆궁금 하나:FC서울의 전지훈련

Part 1: FC Seoul’s pre-season

2차 전지훈련장 가고시마 환경은 만족하시는지요.

Are you satisfied with the facilities of the Kagoshima training camp?

예 상당히 만족스럽습니다. 날씨도 한국보다 따뜻하고, 날씨도 좋고 환경도 좋습니다. 음식도 맞고요. 매년 진행해왔기 때문에 올해도 상당히 만족스럽게 동계훈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I’m pretty satisfied. The weather is warmer than Korea. The weather’s been good and the facilities are great. The food also suits us well. We come here every year and I’m satisfied with how things have gone this year.

1차 전훈 무르시아 11경기를 계획하셨다고 들었습니다. 2차 전훈에서는 경기를 어떻게 잡고 계시나요.

I heard you planned to play 11 friendlies in Murcia. What plans do you have for here?

이번 전지훈련에서 2경기를 기획하고 있습니다. 스페인에서 11경기를 기획하고 있었는데, 8경기 정도 소화했고, 지금은 마무리 단계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2차 전훈을 마치고 복귀하면 개막전까지 일주일이 남습니다. 이곳에서 모든 것을 완벽하게 만들어서 갈 예정입니다.

We’re planning to play two friendlies here. We’d planned to play 11 friendlies in Spain but in fact we only managed to play eight. Right now we’re in the final stage of preparations. When we go back to Korea from here there will only be one week left before the start of the season so we are planning to finalise everything here.

가고시마 첫 경기 경기는 어땠나요.

How was the first match in Kagoshima?

(17일) 오전에 마츠모토와 경기는 득점 없이 0-0으로 끝났습니다. 상대가 전술적으로 3-5-2를 섰기 때문에, 우리가 전술적으로 대응하는 데 유익한 시간이었고, 개막전을 대비하는데 좋은 시험 무대가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서울은 지난 20일 전훈 2차전 도카이 대학과 경기에서 7-0으로 이겼다.)

We played a friendly against Matsumoto on the morning of the 17th, which finished 0-0. Since the opposition played a 3-5-2 formation I think it was quite a beneficial friendly for us and I think it was a good test for what I expect to happen in our opening league game. (Seoul’s second friendly resulted in a 7-0 win against Tokai University on the 20th).

훈련 막바지입니다. 성과에 만족하시는지요.

We’re at the end of pre-season. Are you satisfied with the results?

사실 뭐 축구는 바라는 건 많지만 완벽할 순 없죠. 완벽하기 위해서 노력. 완벽하기 위해서 어느 정도 시간이 들지 모르겠지만, 우리가 추구하는 것들은 분명하기 때문에 선수들과 잘 공유해서 시즌 중에 그런 부분들이 잘 나타나게 한다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고 보고, 우리 선수들이 노력해서 심플하고 다이나믹한 축구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시즌 중에 그런 경기를 많이 할 수 있을 거라고 보고 그렇게 믿고 있습니다.

Actually, in football you hope for so many things but it can never be perfect. We are putting in a lot of effort to be perfect. I don’t know how long it will take to become perfect but we have a vision and if we can share that vision clearly with the players and they can display it during the season then I think we can be competitive. We’re striving to have the team play simple, dynamic football. I think, no I believe, that we will be able to play a lot of games in that way this season.

▲ 황선홍 감독(왼쪽)은 전지훈련에서 작전판 앞에 자주 섰다. Hwang spent a lot of time writing on the tactics board. ⓒ프로축구연맹

◆궁금 둘:FC서울은 중앙뿐만 아니라 측면도 신경쓰인다?

Part 2: Are Seoul paying attention to the wings as well as the middle of the park?

현재 FC서울의 중앙 미드필더에 이목이 집중돼 있는데, 측면도 많은 신경을 쓰시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Right now Seoul are focusing on centre midfield but I’ve also heard that you’re paying a lot of attention to the wings as well.

뭐 공격진에서 윤일록, 데얀이 나가서 공격진에 누수가 좀 있는데, 새로운 선수들이 메꿔주고 있고, 조영욱 선수나, 기존에 윤승원같이 가능성 있는 선수도 있기 때문에 크게 걱정은 하지 않고요. 역시 축구는 중앙도 중요하지만 윙포워드에서 움직임을 어떻게 가져가냐에 따라 또 다른 방식의 축구를 할 수 있다고 봅니다. 여러 옵션이 생깁니다. (측면이) 상당히 중요한 포지션이라 생각하고 선수들이 잘 해줄 거라 믿고 있습니다.

Dejan and Yoon Ilrok left the club so you might say that there is a bit of a hole in the attack but we’ve filled it with some new players. We have new addition Cho Youngwook and Yoon Seungwon, who are both players with a lot of potential so I’m not particularly worried. Of course central midfield is important but depending on the movement shown by the wing-forwards we can play different kinds of football. We’ll try to create lots of options in our play. I think (the wings) are quite an important position and I believe our players will do well for us.

고요한 선수가 윙어로 포메이션 변경했다는 소문이 들립니다.

There’s a rumour that Go Yohan will switch to being a winger this year.

고요한 선수는 우리 팀에서 소금같은 존재입니다. 여러 포메이션을 뛸 수 있기 때문에 측면을 포함해서 중앙도 생각하고 있고요. 잘 소화한다면 기쁘게 생각할 거 같습니다.

Go Yohan is like oxygen to us. Since he can play in a bunch of different positions I’ve got him in mind for the wings as well as central midfield. If he can put in a performance I’ll be very happy.

고요한 선수가 윙어로 뛰면 대표 팀 선발에 영향이 있지 않을까요.

If you play Go Yohan as a winger won’t that impact on his place in the National team?

(여러 포메이션을 뛰는 게) 역시 조금 장점이 될 수도 있고 단점이 될 수 있습니다. 한 포메이션 고정적으로 서는 것, 또 한편으론 여러 포메이션 소화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봅니다. 고요한 선수는 한 포메이션에서 뛰었으면 하는 바람은 있는 것 같습니다(웃음). 하지만 선수의 장점을 극대화하기 위해서 그리고 팀이 누수되는 것을 선수가 메워주면 팀으로는 더 바람직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잘해줬으면 하는 바람이죠. I think he’d like to play in just one position (laughs).

There are pros and cons (to playing a number of different positions). I don’t think it is bad if a player only plays in one position, nor do I think it is bad play several well in several positions. However, in order to maximize his strengths and also fill a gap in the team I think it is better for a player to sacrifice his individual preference for the good of the team and I hope he will do that well.

 

황선홍 감독은 스리백은 도외시하고 포백만 선호한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Some people say that you hate the three-back system and only use the four-back system.

전술은 장단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스리백이 맞다 포백이 맞다 하긴 그런데, 개인적인 사견을 물어보시면 스리백은 수비적이게 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공격적으로 하려고 해도. 또 한가지로 풀백의 체력적인 부담감이 상당히 높기 때문에 90분간 같은 축구를 하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스리백보다 포백을 선호합니다. 선수 구성에 따라 스리백도 가능하지만, 제 개인적인 생각은 포백이 컴팩트하고 짜임새 있는 축구가 가능한 포메이션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Each formation also has pros and cons. People say three-backs are better or four-backs are better but my personal opinion is that if you play with three-backs you’re limited to playing defensive football. It doesn’t matter how much attacking football you try to play. Also, in my judgement, the physical burden on the full-backs is so high that it’s virtually impossible to play the same level of football for 90 minutes. Therefore I definitely prefer to play with four-backs. I can mix it up and play three backs too but my personal opinion is that four-backs allow us to play compact and structured football.

그게 감독님께서 선수들에게 강조하시는 상대 진영으로 빠르게 볼을 투입하는 축구라고 봐야 할까요.

Should we think of that as you emphasizing a style of football that aims to get the ball forward quickly into the opposition’s half?

아무래도 뒤에서 빌드업하는 것보다는 공격 방향 쪽으로 빠르게 볼이 투입되는 것, 긴 볼을 지향하면서라도 빠르게 (상대 진영으로) 볼을 투입하는 방법을 고민할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뒤에서 세 명에서 빌드업하면 볼을 돌리는 상황이 많이 벌어지는 것 같기 때문에. 그런 상황은 제가 원하지 않습니다.

No matter how you look at it, rather than building up from the back I think there is the need to figure out a way to get the ball forward quickly, even if by aiming long balls into the opposition’s half.

▲ 핵심 선수의 이탈, 박주영(가운데)은 남았다. Park Juyoung stayed with the club as it faced an exodus of key players. ⓒ프로축구연맹

◆궁금 셋: 폭풍 같았던 선수단 구성, 박주영 재계약

Part 3: Haemorrhage of players, contract extension for Park Juyoung

이제 외국인 선수 구성이 모두 끝났는데요.

So you’ve signed all the foreigners that you’re going to?

코바 선수는 작년에 부상 당해서 회복 중에 있는데, 나쁘지 않습니다. 완델손, 에반드로도 마찬가지고요. 용병 선수들만 놓고 봤을 때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하고요. 세 명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플러스 우리 박주영 선수나 조영욱 선수, 기존에 있던 윤승원 선수가 가세가 된다면 충분히 공격 쪽으로도 제 기능을 발휘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ova is still coming back from the injury that he sustained last year but he’s looking pretty good. Anderson and Evandro are also in good shape. Just looking at our foreign contingent I think we’re pretty competitive. I’m expecting the three of them to combine well together On top of that if Park Juyoung, Cho Youngwook and Yoon Seungwon pitch in then we can show lot of talent in attack.

아직 공개되지 않은 완델손에 대한 팬들의 관심이 큽니다.

The fans are very curious about Anderson as they’ve not had a chance to see him.

(완델손은 팀에) 늦게 합류했습니다. 에반드로도 부상이 좀 있어서 같이 조합을 많이 맞추진 못했는데 지금 계속해서 콤비네이션 플레이를 연습하고 있고, 개막전 때까지는 충분히 구색을 갖출 수 있지 않을까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He joined us quite late. Evandro was also carrying a knock so they haven’t had much chance to train together but right now they’re getting to know each other and testing out various plays and I expect that they’ll have developed an assortment of tricks by the time of the first game.

 

박주영 선수와 3년 재계약을 했습니다. 노장 선수에게 3년 재계약은 어떤 의미인가요.

You’ve given a 3 year contract extension to Park Juyoung. What does it mean to give a contract of that length to a player in the twilight of his career?

FC서울이라고 하면 상징적인 선수라고 생각합니다. 팀 안에 미치는 영향력도 상당하고요. 또 후배들도 잘 따릅니다. 물론 운동장에서 100% 능력을 발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신적인 지주 역할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곽태휘 선수도 비롯해서 우리 박주영 선수가 팀에 중심을 잡아 줄 수 있으면 훨씬 팀이 강해진다고 생각하고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I think he’s Mr FC Seoul. His influence on the team is huge and all the younger players look up to him. Of course it’s important to give 100% on the pitch but I think it’s also important to be a strong presence off the pitch. Along with Kwak Taehwi, I think Park Juyoung can form the pillar of this team and I expect him to really strengthen the team.

◆궁금 넷: FC 서울 팬이라면 궁금할 이모저모

Part 4: What an FC Seoul fan would ask.

신광훈 선수가 새로운 주장이 됐습니다. FC서울 팬들의 아쉬워하는 목소리가 들리던데요.

Shin Kwanghoon is the new captain. There are some murmurs of discontent among the fans.

역시 일단은 경기 참여도가 상당히 높아야 한다고 생각을 하고요. 작년에 곽태휘 선수와 박주영 선수가 잘 해줘서 올해는 새로운 선수들도 많고 외부에서 영입된 선수들도 많고 해서 변화를 주고 싶어서 신광훈 선수를 주장으로 삼았습니다. 고요한 선수가 또 부주장을 맡고 있어서 둘이 협력해서 잘 이끌면 충분히 좋은 분위기 속에서 올시즌을 치를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I reckon the captain has to be someone that is on the pitch most of the time. Last year Park Juyoung and Kwak Taehwi did a good job. This year, since there are a lot of new players and a lot of new signings I wanted to mix it up and therefore I chose Shin Kwanghoon as the new captain. Also, I’ve chosen Go Yohan to be the vice-captain and I think they’ll work well together. If they lead from the front I’m expecting them to create an atmosphere that will enable the team to do well this season.

수비진 구성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만족하시는지요.

What do you think about the defence? Are you satisfied?

사실 뭐 왼쪽 풀백만 빼고는 작년 기존 선수단이 계속하고 있기 때문에 크게 걱정은 없고, 다만 미드필드와 공격진에 변화가 심한데 미드필더에 따라서 수비 안정도도 안정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고요. 역삼각형이든 정삼각형이든 조금 미드필드 조합이 잘 갖춰질 수 있다면 수비하는데 밸런스를 잘 맞춰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조합을 찾는 데 조금 시간을 많이 할애하고 있고요. 그런 것들이 잘 갖춰진다면 충분히 수비도 경쟁력을 보일 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Actually apart from the left-back the rest of them are the same players as last year so I’m not overly worried. However, there have been big changes in midfield and attack and the stability of our defensive line is somewhat dependent on the midfield. If the midfield are putting passing combinations together in neat triangles then I think the defense will be able to provide a good balance. Actually it’s taking quite a while to figure out those passing combinations. But if we get it right I think our defence is as good as anyone’s.

미드필더 변화가 큽니다. 우선 미드필더 조합이 맞아야 수비와 공격진도 결정할 수 있다고 들립니다.

There have been some big changes in midfield. Firstly, it’s said that the midfield pairings have to work to enable the forwards and defence to be decisive.

뭐 기술적이나 정신적으로나 좋은 선수가 많이 있는 건 사실이에요. 그런 것을을 어떻게 조화를 이룰 수 있는지가 중요한데, 이번 동계 훈련 때 최고 핵심은 사실 미들 조합을 찾는 데 중점을 두고 있어요. 그러기 때문에 하대성 선수나 부상에서 회복된 선수들을 포함해서 조합을 ABC까지도 생각해 놓을려고 계획을 세우고 있죠.

Well, it’s true that we have a lot of mentally strong and technically gifted players. But the important thing is how you balance them together. The thing we’ve spent the most time focusing on this pre-season has been midfield passing play. Therefore, we’ve been going so far as to try out numerous combinations and have even involved Ha Daesung and other players who are coming back from injury.

이번 시즌 K리그만 집중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This year you get to focus on the league.

ACL을 못 나가게 되는 것에 굉장히 아쉽게 생각하고 있고, 또 팬분들에게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한 번 더 도약의 기회를 삼기 위해 변화를 주고 있고요. 리그 경기만 하는 게 FC서울 팀으로 볼 땐 생소하기 한데, 선택과 집중을 할 수 있기 때문에 K리그 한 경기 한 경기 집중해서 치를 생각이고, 모든 걸 매 경기에 쏟아붓는 각오로 준비를 해서 경기를 할 생각입니다. 팬들 여러분께서 성원해주시고 응원해 주시면 반드시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습니다.

I feel really disappointed that we failed to qualify for the ACL. And I feel really sorry to the fans about that. We’ve made a lot of changes in order to try and take a leap forward. As a team we’re not used to only playing league games but since we can rotate and concentrate we’re going to take it one game at a time and we’re going to put our everything into each and every game. I hope the fans will continue to support us and cheer us on and we’re definitely going to pay them back with some good results.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SPOTV NEWS>

Selected comments:

  • Midastouch

안나가세요 ?

Why don’t you just quit?

  • 나연 이쁘다

제발 팀을 위해 나가줘…..

Please, for the sake of the team, just leave

  • 지뉴

안그래도 지금까지 실망만 남은 시즌뿐이었는데..이번시즌은 주축 다 팔아버리고 대체 어떤 축구를 보여줄지 참으로 기대된다ㅋㅋㅋㅋ

Anyway up ‘til now I’ve only seen seasons filled with disappointment. This season you’ve sold all the key players so I wonder exactly what kind of football you’re going to show us. hehehe

  • JLOLOLOS

이랬는데 팀 터져가지고 7연승 8연승 막 하고 쭉쭉올라가면 진짜……

After being like this what are you going to do if they win 7 or 8 in a row?

  • foreverZARD

응 안 나가 나갈 생각 없어. 빨리 돌아가.

Yeah, he’s not quitting, hasn’t even thought about it. So just stop it.

  • 은루

이래 놓고 연승하면 좋아할꺼면서 …경기를 보고 깝시다 .

You’re like this but if they win a few on the trot you’ll love it. Let’s go and watch a game.

  • kopa

나가길 원치 않습니다. 짤려야 합니다.

I don’t want him to quit. He needs to be fired.

  • 킹스날

ㄴㄴ경기를 안봐도 황선홍 노답인건 알 수 있잖아 레전설 데얀,주장 오스마르 내보내고 데려온다는게 에반드로,마우링요 같은 애들인데

I know that Hwang is useless even without seeing a game. He gets rid of club legend Dejan and captain Osmar and replaces them with people like Evandro and Maurinho.

  • 세금야구단연천미라클

이명주, 김승대빨 스틸타카 ㅋㅋㅋ맴버제대로 갖춰지기 전 황선홍 포항시절 경기력 개망이였던거 기억하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최강희 국대 가고 서울 아챔에만 집중하니 제대로된 우승경쟁팀도 없었던 2013 우승 날먹 젓뽀록 개거품이 황선홍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Lee Myungjoo, Kim Seungdae Steel-taka… hehehe don’t you remember that before he got those players in, his Pohang side were effing terrible…hehehehe he only won in 2013 because Seoul were focusing on the ACL, Choi Kanghee was off managing the National side and there was no proper title-challenger

  • 가비니

리그11,12위랑 붙으면 연승이야 할 수도있겄지ㅋㅋ 전력 약화시키면 상위스플도 못가ㅋㅋ 수원16년때 못봣음?

Maybe you can get consecutive wins if you play the bottom two in consecutive games. Hehe. If you weaken your team, you can’t even make the top six. Hehe. Didn’t you see Suwon in 2016?

  • 백상어

미안해하실 것 없어요 황선홍 감독님! 그냥 팀 말아쳐먹었으면 낯짝 두껍게 입털지말고 나가세요

Mr Hwang, you’ve nothing to be sorry about. If you’ve screwed up the team, don’t show your face around here anymore and just leave.

  • ccmm****

삼류 용병들 주서오고 좋은선수 다 보내고 동네 조기 축구회를 누가 돈주고 성원 해주나……..행여나 투자 안하고 좋은 성적 나온다 해도 k리그 전체에 미치는 영향이 좋지 않기에 바람직하지가 않음…..

Sign third rate foreigners and get rid of all the best players. Who’s going to pay good money to watch Sunday league football? Even if you get lucky and decent results without investing anything that’s not good for the future of Korean football.

  • DAY067

크게 기대는 안한다만 창피하게 개랑한테는 지지말자

I don’t have much expectation but at least let’s not humiliate ourselves and lose to the chickens

  • pkqd1004

참새

Sparrow! (His nickname is Crane)

  • 병조정랑

ㅋㅋㅋㅋㅋ귀엽네 참새라니까ㅋㅋㅋ

Heheheh how cute…that you call him a sparrow hehee

  • 안종짱

짹짹

Chirp chirp

  • 메기

아웃

Out!

  • silverbullet

오스마르, 데얀, 윤일록 다 내보내고 시작하는 거 망하지 말고 한 번 잘 해주시길 바랍니다. 전남 코치부터 포항 감독 때까지 잘 봐왔고 전술적인 역량이 매우 뛰어난 감독이시니 잘 하실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 강원 팬

After getting rid of Osmar, Dejan and Yoon Ilrok I hope you won’t do badly. I’ve followed your career from when you were a coach at Jeonnam and think you are tactically brilliant so I think you’ll do well. From a Gangwon fan

  • 깜자야

나도 서울 팬이지만 이말에 공감함.작년처럼 두면 서울은 사실 4위~6위정도 수준임항상 임팩트가 없음.이왕 이리된거 감독이 원하는 축구 제대로 보여줫으몀 돟겠음

I’m a Seoul fan but I agree with this. If we’d stayed the same as last year we’d have finished 4th to 6th again. There was no impact. I hope you’ll show us your own style of football this year.

  • 가비니

미안한데 서울이 무슨 사실 4-6위팀이에요. 올해는 리빌딩이란 이름하에 개박살내놔서 4-6위보단 6-8위팀임. 전북울산수원제주강원은 서울보다 알차게 준비함.

I’m sorry but in what universe are Seoul a 4th to 6th place team? This year they’ve decimated their team in the name of rebuilding. They’re more likely to finish 6th to 8th. Jeonbuk, Ulsan, Suwon, Jeju and Gangwon have all prepared much better than Seoul.

  • kse8****

서울은 강등이 따악

Reckon they’ll get relegated

  • 즐거운산행

내가알던 FC서울 축구는 사라지고 ~~~ 재미대가리없는 뻥 축구만 있구나

So the Seoul way of playing football will disappear and they’ll just play boring long-balls?

  • hoon****

박주영 선수는 FC서울의 상징이고… 데얀과 오스마르는 상징이 아니었다… 이로써 확실히 황선대원군은 외쿡인 선수를 싫어했다고 한다.

Park Juyoung is Mr FC Seoul but Dejan and Osmar are not? This just shows how much Hwang hates Johnny Foreigner.

  • 준민아빠

프런트의 잘못인지 감독의 잘못인지

Is it the board’s fault or the manager’s fault?

  • 짝퉁서울연고팀상암FC

짠돌이&그지구단인 상암FC는 꼭 2부로 강등되길…

Tight-fisted and beggar-like Sangam FC! I hope you get relegated.

  • 페르난도수크레

데얀 오스마르보다 주멘을 내보내라

Why didn’t you get time of Park instead of Dejan or Osmar?

  • 도토리

최용수나가고 다음감독 황선홍 됬을땐, 황새 쯤 되야 서울맡긴다면서 두팔벌려 환영하더니…… 지금와서는 안나가냐고 빼애애애애애애애애액…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현실은 뭐다? 최용수 있을때나, 황새있을때나 60점대 승점, 3~5위권 순위, 승패득실은 별차이없다 ^^7

When Choi Yongsoo left you guys said it had to be someone of Hwang’s caliber or else and welcomed him with open arms. And now it’s all “Hwang Out!” hehehehe. What’s the reality? With Choi and with Hwang you got about 60 points and finished 3rd to 5th. There not much difference in win record or goal difference.

  • DK

전반기 중요하다. 아니 처음 5경기가 승률 50 안나오면 바로 팬들 들고일어설듯

The first half of the season is important. No, I reckon if he doesn’t win at least half of the first five games, the fans will turn on the team.

  • 데미지

초반 7경기 무승한다 봐봐

Reckon they’ll be winless in the first seven games

  • mill****

월드컵 명단 확정되면 고요한은 다시 원위치로 돌리겠군…

Bet he’ll send Go Yohan back to his favoured position as soon as the World Cup squad is announced

  • NYC

황새축구는 볼수록 재미가 없어. 그리고 제대로 된 공격수가 없다보니 더 재미가 없어.

Hwang’s football is less and less interesting. Also, it’s even worse since there is no recognized striker

  • Monkey

황선홍이도 전술전략이 부족하고 상대팀을 파악하는 능력이 아직은 아닌듯 합니다. 올해도 잘해야 3위할 듯!!

His tactical awareness is poor and his understanding of opposition teams is nowhere near good enough. Even if they do well they’ll be lucky to finish 3rd

  • 저녁노을

아시아 쿼터는 왜 안채우시나?정말 궁금하다, 호주 멜버른 41번드로이 죠지? 좋아 보이던데 ~

Why aren’t you filling the Asian quota? The Melbourne no. 41 Leroy George  (actually Dutch) looks decent.

  • See버

꼭 4월안에 사임하겠다고 약속해주세요

Promise you’ll quit by the end of April

내가 서울팬인데 응 이번 시즌 좆망해도 ㄱㅐ좆망했어 근데 팬들은 니를 보러가는게 아니라 선수들 보러가는거야

I’m a Seoul fan but last year you really fucked up. Btw, the fans are coming to see the players, not you!

  • 김우진

이제나가세요

Please just leave

이번시즌 5위밖이다

Maybe 5th this year

  • Toni Kroos

아직 감독한 지 2년도 안지났어요~~~ 길게 5년은 기다려봅시다!

He’s not even been manager for 2 years, let’s wait for five years and see what happens

  • 엔진없는버스 맨유

올시즌 하위스플릿 예상 ㅋㅋ 강등권 경쟁하면 개웃길듯

Reckon they’ll be bottom 6 this year. Hehe. If they’re in the relegation zone I’m gonna laugh so much

  • 모드리치라키티치멸치

아니 조합찾느라 한시즌 다 보내겠구만 ㅡㅡ근거 없는 자신감이구만 진짜 어이가 없네

Wow, he’s gonna waste the season trying to find his preferred line-up…there’s no foundation for his confidence. I’m gob-smacked

  • 이민우

시즌중 경질안당하게 조심하세요

Watch you don’t get fired during the season.

  • Architect

박주영은 갈곳이 없어서 남은 거지..

Park is still there cos he didn’t have anywhere else to go

  • play****

10경기는 두고봅시다..

Let’s give him ten games

  • Blue Dragon

왼쪽에 김치우는 왜 팔고…

Why’d you flog Kim Chiwoo

  • gosi****

포항처럼 만들고 싶은 모양이네 리빌딩 성공하면 저팀은 약간의 자금력이 있기 때문에 무시못할듯

Looks like he wants to make them into Pohang. If they rebuild well, since they do have some cash you can’t ignore them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